서점 나들이 – 철 지난 ;

커트 보네거트, 『마더 나이트』 (문학동네)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8954607551

제가 좋아라하는 작가인 古 커트 보네거트 씨의 『마더 나이트』가 재간됐습니다. 블랙유머의 대가입니다. 이 책은 1996년에 영화화되어 국내에서 개봉되기도 했다고 합니다. 닉 놀테가 주연을 맡았다고 하네요. 과학소설 계통이 아니라 반전소설에 속하는 작품 같습니다. 작품 소개 옮깁니다. ^^

하워드 W. 캠벨 2세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 정보부에 포섭된 첩보원으로, 나치당원이라는 가면을 쓰고 교활한 반유대주의자로서 나치 대중연예선전부에서 라디오 선전원으로 일했다. 이 책은 캠벨이 전쟁이 끝나고 십육 년이 지난 1961년 이스라엘 감옥에 전범재판을 받기 위해 갇혀 있는 동안 쓴 고백록 형식을 띠고 있다.

아서 C. 클라크, 『아서 클라크 단편 전집 1953-1960』 (황금가지)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8960172030
아서 C. 클라크, 『아서 클라크 단편 전집 1960-1999』 (황금가지)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8960172049
레이 브래드버리, 『화씨 451』 (황금가지)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8982739084
로버트 A. 하인라인, 『달은 무자비한 밤의 여왕』 (황금가지)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8982739041
로버트 J. 소여, 『멸종』 (오멜라스)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8901091720

황금가지에서 작정을 하고 그동안 밀린 책을 출간했습니다. 오멜라스에서는 비교적 최근작인 『멸종』을 출간했고, 황금가지에서는 『아서 클라크 단편 전집』과 역시나 절판되어 많은 사람들의 애간장을 타게 했던 『화씨 451』과 『달은 무자비한 밤의 여왕』을 재간했습니다.

아서 클라크는 과학소설 팬들이라면 모를 수가 없는 작가인데, 이번에 황금가지에서 단편 전집을 내줬네요. 과학자다운 하지만 어찌 보면 우울한 세계관이 좀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글 잘 쓰는 작가랍니다. 이번 단편 전집은 전체 4권으로 기획되었고 그중 후반기 작품 2권이 먼저 출간되었습니다. 나머지 2권은 가을에 출판된다고 합니다. 레이 브래드버리의 『화씨 451』은 책이 금지된 미래의 얘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화씨 451’이라는 제목이 책이 불타는 온도를 상징한다고 합니다. 미래판 분서갱유를 그린 작품이라고 할 수 있죠. ^^; 『달은 무자비한 밤의 여왕』은 미국 히피 젊은이들 사이에서 바이블로 여겨졌던 책이라고 합니다. 하인라인은 『스타쉽 트루퍼스』 같은 군국주의틱한 과학소설을 쓴 작가인데 『달은 무자비한 밤의 여왕』은 혁명에 대한 얘기랍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작가랄까요. 하하.

로버트 J. 소여는 이름이 익숙하지 않은 작가일 것 같습니다만, 휴고상과 네뷸라상을 동시에 수상한 몇 안 되는 작가로 외국에서는 유명한 작가라고 합니다. 과학소설계를 이끌어 가는 비교적 젊은 기수 중 한 사람이죠. 멸종은 시간여행이 가능해진 미래에 공룡의 멸종 이유를 알아내기 위해 백악기로 보내진 과학자들의 이야기입니다. ‘6500만 년 전 중생대 백악기, 1/2의 중력과 2개의 달’이란 문구가 인상적이네요.

파트리샤 하이스미스, 『완벽주의자』 (민음사)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8937482541

하이스미스의 단편 선집 마지막 권이 나왔습니다. 예전에 세 권이 먼저 나왔더랬는데 마지막 권을 출판하면서 판형을 바꿨습니다. 책이 나온 건 반가운데 판형이 바뀌어서 찜찜하네요. 게다가 저번 판형이 개인적으로는 더 마음에 들었었는데 말이죠. (민음사 여러모로 마음에 안 든다니까요 -_-)

하이스미스는 영화 <태양은 가득히>의 원작자입니다. 최근에는 <리플리>라는 이름으로 리메이크된 작품이죠. ‘일상의 악몽을 그리는 20세기의 에드거 앨런 포’로 불리고 있습니다. :)

잭 런던, 『비포 아담』 (궁리)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8958201517
잭 런던, 『버닝 데이라이트』 (궁리)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8958201525
잭 런던, 『강철군화』 (궁리)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8958201533

사회주의 소설로 유명한 잭 런던씨 걸작선이 출간됐습니다. 헌책방에 『강철군화』가 보일 때마다 고민에 빠지곤 했는데 이번에 깔끔하게 걸작선이 출간됐네요. 관심있으신 분들은 이 기회에 장만해보세요~

조이스 캐롤 오츠, 소녀 수집하는 노인 (아고라)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8992055226

작가 캐롤 오츠가 ‘작가과 죽음’이라는 소재를 가지고 쓴 다섯 편의 소설을 묶은 책이라고 합니다. 제목도 땡기고 책 소개를 보니 어떻게 썼을지 궁금하네요~ 책 소개 옮깁니다.

죽음을 앞둔 늙은 작가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 있는가 하면, 죽은 후의 삶을 그린 소설이나 ‘영혼’만 복제되어 마네킹으로 다시 태어난 시인의 이야기도 있다.

실존 작가들의 삶이나 작품에서 모티프를 딴 후 SF나 호러 요소를 가미했다. 헤밍웨이, 애드거 앨런 포, 마크 트웨인, 헨리 제임스, 에밀리 디킨슨 등 미국 문학의 아이콘들이 각각 주인공으로 등장하며, 삶과 죽음의 본질, 죽음 앞에 이르렀을 때 더욱 강해지는 인간의 욕망을 보여준다.

2007년 하반기 독서

01. 오주석, 『한국의 미 특강』 *
02. 모르데카이 로쉬왈트, 『핵폭풍의 날』
03. 히가시노 게이고, 『백야행』 상/중/하
04. 김만중, 『구운몽』
05. 한스 벰만, 『돌과 피리』 1/2/3
06. 아서 클라크, 『스페이스 오딧세이 2001』
07. 다니엘 페낙, 『독재자와 해먹』
08. 조너선 캐럴, 『벌집에게 키스하기』
09. 로버트 A. 하인라인, 『달은 무자비한 밤의 여왕』
10. 스티븐 킹, 『미스터리 환상특급』 1
11. 츠츠이 야츠다카, 『파프리카』
12. 호시 신이치, 『어떤 이의 악몽』
13. 수잔나 타마로, 『마법의 공원』
14. 사마다 마사히코, 『나는 모조인간』
15. 필립 K. 딕, 『페이첵』 *
16. 콜린 덱스터, 『옥스퍼드 운하 살인사건』
17. 필립 폴먼, 『황금나침반』
18. 로베르트 반 홀릭, 『종소리를 삼킨 여자』
19. 도리스 레싱, 『다섯째 아이』
20. 시마다 소지, 『점성술 살인사건』

20권의 책을 읽었으니 한달에 대략 세 권 정도의 책을 읽었나보다. 그림 읽기에 대한 교양을 일깨워준 『한국의 미 특강』도 괜찮았고, 기대하지 않았던 『페이첵』도 의외로 괜찮았다. 『한국의 미 특강』은 교양강좌 어투 그대로 인데다가 초보자 대상이라 읽기도 편했다. 우리 문화에 대한 관심을 좀 길러보자는 생각이 물씬;

단편보다는 장편을 선호하는 편이며 필릭 딕의 호평받은 다른 단편집도 그닥 인상적이지 않아서 『페이첵』이란 책에 대해 별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기대보다는 훨씬 좋았다. 역시 타인의 취향이라니까. 과학소설적인 요소는 많이 사라졌지만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하게 만드는 류의 단편들이 많았던 것 같다.

아서 클라크씨의 책은 역시나 불편하다. 아시모프씨에 비해서 말한다면 클라크씨의 책은 아무래도 불편한 진실을 말하는 축에 속하지 않을까 싶다. 클라크씨나 아시모프씨나 글은 정말 흡입력 있게 잘 쓰는데, 클라크씨의 책을 읽다보면 자꾸 불편해진다. 불편하긴 하지만 클라크씨 쪽이 좀 더 현실적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

『독재자와 해먹』은 처음 읽어보는 페낙의 책인데, 기대를 너무해서인지 약간 실망했다. 하지만 페이지를 넘길수록 재미있어지더라. 올해는 말로센 시리즈를 꼭 읽어봐야겠다!

『황금나침반』은 종교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의식과 참신한 소재를 가지고 있으나 너무 빨리 읽게 만드는 구조라 별 생각없이 읽게 된다는; 그리고 리라라는 소녀가 마치 무협지 주인공인 듯한 느낌이다. 그 소녀 근처에 있는 인물들은 별 이유없이 그녀를 지켜주고 따르게 된다. (사실 소설에서는 별 이유가 있다며 신빙성 없는 근거를 제시하지만) 하지만 전체 이야기의 1/3 분량이기에 끝까지 읽어봐야겠지. 영화는 계속 나올 수 있을까? =.=

간만에 읽은 문학적 중량감이 느껴지는 『다섯째 아이』에 대한 얘기는 조만간 다시 언급할 기회가 있을 듯하다.

호시 신이치의 단편 모음집도 나름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 시리즈로 많이 출판되어 있으므로 여행갈 때 하나 사서 들고 가면 좋을 것 같다. 각 단편들의 분량이 매우 짧으니까 읽는 부담도 주지 않고 말이지. ^^;

올해 마지막으로 읽은 『점성술 살인사건』이라는 추리소설은.. 역시 난 트릭이 중심이 되는 추리소설에는 별 매력을 느끼지 못한다는 걸 다시 한 번 느끼게 해줬다. 아무래도 난 탐구심이나 호기심이 부족한 것 같다. 하하.

반 홀릭의 소설을 보며, 우리나라에도 찾아보면 많은 이야기 거리가 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그러고 보니 올 하반기에 읽은 유일한 국내소설은 『구운몽』 밖에 없다. 우리나라 작품에 좀 더 관심을 가져야겠다. =.= 『구운몽』에 대해 간단히 평하자면 주인공 성진이가 너무 찌질하더라는 말 밖에. 정신을 많이 차려야 하는 주인공이 아닐까 싶다. 꿈을 꾸고 난 후 깨달음을 얻었을 지 좀 의심스럽기도 하고.

정리하자면 2007년 하반기 역시 1) 소설이 중심되는 편향적인 독서를 했으며, 2) 국내소설을 별로 읽지 않았고, 3) 권수에 집착한 경향이 없지 않아 있었다.

위 사항에 대해서는 늘 반성(?)하도록 하고, 올해는 누구의 소설을 하나 정도는 읽어야겠다 정도의 최소한의 계획은 세우며 읽어야겠다. 이를테면 겐자부로, 보르헤스 같은.

2006 상반기 독서

01. 아서 C. 클라크, 『유년기의 끝』 *
02. 앨리스 피터스, 『반지의 비밀』
03. 기시 유스케, 『검은 집』
04. 디디에 반 코벨라에르, 『편도 승차권』 *
05. 에드 맥베인, 『10 플러스 1』
06. 척 팔라닉, 『파이트 클럽』 *
07. E. M. 포스터, 『전망 좋은 방』 *
08. 엘러리 퀸, 『로마 모자의 비밀』 (시공사)
09. 트루먼 카포티, 『티파니에서 아침을』
10. 모리 준이치, 『세탁소』
11. 오정희, 『유년의 뜰』
12. 콘 크라카우어, 『희박한 공기 속으로』
13. 코니 윌리스 外, 『시간여행 SF 걸작선 (고려원)
14. 쿄고쿠 나츠히코, 『우부메의 여름』
15. 무라카미 류, 『쿄코』
16. 조경란, 『식빵 굽는 시간』
17. 마크 해던,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
18. 로버트 셰클리, 『불사판매 주식회사』
19. 루이스 세풀베다, 『연애 소설 읽는 노인』
20. 랜달 개릿, 『셰르부르의 저주』
21. 헤닝 만켈, 『하얀 암사자』

별표 + 색깔 입힌 책들은 특별히 좋았던 책들.

별표 안 붙은 책들 중에서도 괜찮게 읽었던 책이 꽤 되는데, 왜 별을 안 줬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티파니에서 아침을』, 『희박한 공기 속으로』, 『우부메의 여름』, 『하얀 암사자』 같은 책들이 괜찮았던 것 같다.

『하얀 암사자』 같은 경우는 매우 재미있게 읽었지만, 영화를 연상시키는 우연의 남발로 인해 별을 달아주지 않았던 것 같다. 다른 책들은 읽은 지 좀 되었기에 왜 별을 안 줬는지는 잘 모르겠다는; :)

유년기의 끝

요새 엠에센에 등록해놓은 닉인데, 저 닉이 의미심장해보이나? -_-
무려 세 사람이나 뜻이 뭐냐고 물어보더라는;

간단히 말해서 얼마 전에 구입한 소설 제목.
아서 C 클라크의 과학소설.

스타크래프트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오버로드, 오버마인드라는 명칭을 들어봤을 지도 모르겠는데, 그 명칭이 이 소설에서 유래했다.

에반게리온을 봤던 분들이라면 인류보완계획에 대해 익숙할텐데,
이 만화의 주요 모티브도 이 책에서 나왔다.

마지막으로 인디펜던스데이를 보신 분들이라면,
도시 상공에 무시무시하게 떠 있던 외계우주선을 기억하실텐데,
이 우주선의 이미지 역시 이 책에서;

그나저나 나의 유년기는 언제나 끝나려나.

음, 파인만의 일반인을 위한 QED 강의라는 교양과학서적을 샀다. =.=
이 책 읽고 쿼런틴에 도전해보자!

덧붙임)
다음 글은 영화 얘기를 쓰려고 작정했었는데 결국 또 책 얘기.
미쳐야, 미친다가 생각나는 요즈음이다. (쩝)

참고로 책추천 아님. 빅3의 책이니 추천할만한 책이긴 한데, 과학소설이고 이 작가가 약간 딱딱한 SF를 쓰는 사람이라.. (재미없다는 뜻과 별개의 의미) 더구나 아직 읽어보지도 않았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