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새해!

2015-02-19 11.19.05

까치 까치 설날 말고 우리 우리 설날 아침. 아인이 모양(?)으로 조각된 사과를 들고 해맑게 웃고 있는 아인양. 아인양은 3월부터 미술놀이를 다니고 있는데 너무 좋아하고 있다. 50분 내내 선생님한테 집중하며 미술놀이 가는 날은 엔돌핀지수도 마구마구 올라가나 보더라. 자기는 나중에 학교 가도 공부 열심히 할 거 라는데 진짜 그럴 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평일에 언제 기회가 되면 미술놀이 하는 거 함 구경해봐야지.

2015-02-21 13.51.11

연우씨는 요새 입술을 덜 무는 거 같다. 입술을 물고 있을 때 금붕어가 되라고 하면 저러고 있는다. 남자아이답게 단순하고 활동적이다. 우리 집은 A형으로 통일될 거라 생각했는데 혼자 O형으로 태어난 연우씨. 크면 아빠, 엄마, 누나를 좀 답답하게 생각하지 않을까 싶다. 암튼 소심한 아빠, 엄마 닮지 말고 시원시원한 아이로 컸음 좋겠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