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상반기/하반기 독서

01. 댄 시먼스, 『히페리온』 14/02/06
02. 정유정, 『7년의 밤』 14/02/13
03. 에다 레샨, 『아이가 나를 미치게 할 때』 14/03/12
04. 아서 코난 도일, 『마라코트 심해』 14/04/16
05. 조지 R. R. 마틴 『왕좌의 게임』 1/2 14/05/09
06. 조지 R. R. 마틴 『왕들의 전쟁』 1/2 14/05/20
07. 김현철, 『세상을 여행하다 다친 부상자를 위한 안내서』 14/05/21
08. 조지 R. R. 마틴 『성검의 폭풍』 1/2 14/06/12
09. 조지 R. R. 마틴 『까마귀의 향연』 1/2 14/07/01
10. 정유정, 『내 심장을 쏴라』 14/08/20
11. 댄 시먼스, 『히페리온의 몰락』14/11/24
12. 조지 R. R. 마틴 『드래곤과의 춤』 1/2/3 14/12/22

- 히페리온 연작은 작가의 상상력이 매우 놀라웠다. 세상에는 잘난 사람들이 왜 이리 많을까. 하긴 이런 사람들이 재능을 공유하는 덕분에 범인들의 즐거리가 늘어나는 것이겠지. 키츠와 그의 작품인 히페리온의 몰락이라는 서사시를 먼저 접했다면 더 감흥이 크지 않았을까 싶다. 두 번째 권에서 사랑이 어쩌구하는 얘기가 나올 때는 뭔가 생경스러운 느낌이 들었다. 마침 <인터스텔라>를 봤던 때라 그 나라 사람들의 보편적인 정서속에 흐르는 뭔가가 있나 싶은 느낌도 들었다. ‘사랑이라니, 선영아’

작중 인물인 영사가 후반부에 판결을 받을 때 판결의 내용을 들으니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가 생각이 나기도 했다. 여러모로 흥미로운 작품이었다. 아마도 이어지는 작품인 엔디미온 연작은 출간이 되기 힘들겠지?

– 조지 R. R. 마틴 옹의 장편소설인 얼음과 불의 노래 시리즈를 알게 된 건 무척 오래 전이다. <샌드킹>이라는 단편소설이 유명해서 알게 되었고, 얼음과 불의 노래 시리즈도 훌륭하다고 해서 보일 때마다 띄엄띄엄 헌책으로 구입하곤 했다. 원래 그런지 계속 판형이 바뀐 건지 모르겠지만 판형이 완전 제각각이다.

각 인물 별로 진행되는 소설 형식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있지만, 난 연작소설 형태를 좋아하기에 마음에 든다. 다들 그렇겠지만 “Winter is Coming”을 외치던 스타크 가문의 몰락이 안타깝고, 티리온이 좀 더 활약하기를 바라며, 대너리스는 좀 무서운 여자같다. 나 못해하면서 할 건 다하는 달콤살벌한 예진아씨 분위기랄까. 5부는 1,2월이면 다 읽을텐데, 얼마나 기다려야 완간이 될지 걱정이다. 원래 완결이 되지 않으면 잘 안 읽는데, 드라마가 뜨는 바람에 줄거리가 여기저기서 들려오니 읽을 수밖에 없었다.

5부 끝나면 드라마나 함 도전해봐야겠다.

– 정유정의 소설은 재미있긴 한데 소설이 아니라 영화를 보는 느낌이더라. ‘운명이 난데없이 변화구를 던진 밤’이라는 말이 인상적이었다. 살다 보면 그럴 때가 있긴 하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